• [kharn 칸] Hydronic 세션 - 건물에너지 최적화 관련 최신정보 공유
  • 2020-05-28
  • 관리자

    • 6월19~20일까지 용평리조트에서 개최된 대한설비공학회 하계학술발표대회 Hydronic 특별세션에서는 △저엑서지 수배관시스템을 활용한 복사냉난방시스템의 에너지절약기법(이현종 에코에너다임 대표) △첨단공장에서의 열회수 냉동기 도입 및 적용에 관한 고찰(황명하 S&I코퍼레이션 팀장) △저에너지 건축물 냉난방수배관시스템에서의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적용기술(박동일 하나지엔씨 대표) △급탕공급온도 불균형 해소를 위한 급탕시스템 개선방안(진정탁 우원엠앤이 실장) △건물 내 낮은 온도차 물제를 해결하는 에너지밸브(송성범 밸리모서울 이사) △감압밸브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에 관한 고찰(윤병택 삼양발브종합메이커 이사) △최소외기를 이용한 저에너지 수배관 복사시스템(김충회 지원에어텍 대표) △히트펌프를 이용한 주거향 통합솔루션(임태훈 LG전자 과장) 등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현종 에코에너다임 대표는 ‘저엑서지 수배관시스템을 활용한 복사냉난방시스템의 에너지절약기법’을 발표했다.


      세계적으로 소비되는 연간 에너지 중 건축물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는 45%를 차지하고 있다. 그동안 건축물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를 줄이기위해 수많은 연구개발이 진행돼 왔으마 주로 에너지의 양적 부분에 관한 것이 주류를 이뤘다.



      건축물에서 사용되는 에너지는 항상 하나의 형태에서 다른 형태로 변환되는 과정을 거치게 되며 이러한 변환과정에서 에너지는 유용한 에너지와 무용한 에너지로 구분된다.


      이 대표는 “변환과정에서의 유용한 에너지를 엑서지(Exergy)라고 하며 엑서지의 손실이 임의의 에너지전달 및 소비과정에서 효율성에 대한 척도가 된다”라며 “지열이나 태양열 등의 친환경 대체에너지를 통해 등급이 낮은 저온수를 난방에 직접 사용할 수 있다면, 즉 저엑서지의 에너지원을 폭넓게 사용할 수 있다면 건축물의 에너지효율을 크게 증가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절약주택인 패시브하우스는 바닥복사냉난방만으로 냉난방부하를 모두 감당할 수 있으며 풀무원 LOHAS숲체원이 복사냉난방시스템을 적용해 최소한의 에너지로 쾌적한 실내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건축물의 에너지절약을 위한 계획이나 평가는 대부분 에너지의 양적인 측면만 고려해 왔으나 열 등의 에너지는 양뿐만 아니라 질적인 측면을 갖고 있으며 에너지의 양과 질을 동시에 고려해 건축물의 에너지소비효율을 판단해야 한다”라며 “저온수 난방 및 고온수 냉방을 하는 복사냉난방시스템과 저엑서지 열원을 함께 사용하면 건축물의 에너지소비효율을 가장 크게 올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 http://www.kharn.kr/news/article.html?no=10048